<< 이전                    다음 >>

애플의 모바일 광고 사업, 그 심상치 않은 단서들

애플이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 회사인 Quattro Wireless를 인수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애플의 광고 사업 진입을 추측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광고 사업이라는 게 (진짜) 완전히 다른 사업 영역이라 컨텐트 유통업에 뛰어들었던 그 사건 만큼이나 큰 지각 변동의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애플이 정말 광고 사업에 뛰어들 지를 쉽게 속단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들려오는 소식들(물론 의심의 눈초리로 보기 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은 사람들에게 점점 의심의 병을 키우게 하고 있네요.

우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 일을 한 적이 있는 Theo Theodorou가 Quattro의 EMEA지역 세일즈 팀의 수장으로 임명되었고, WPP의 Group M에서 일했던 Todd Tran이 애플 광고 네트워크의 유럽 본부장으로 왔답니다. 유럽 지역에서 포착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Quattro의 조직을 미국뿐이 아닌 유럽지역에서도 재정비 내지는 강화하려는 움직임의 일환이 아닌가 예측되고 있습니다. 아마 이들의 백그라운드로 가정해 볼 때, 광고 퍼블리셔와 광고주들의 인적 네트워크를 다지려는 의도로 보입니다.(via nma)

애플의 공식 개발자 사이트인 iPhone Dev Center에 2월 3일에 'News and Announcements for iPhone Developers' 게시판에 올라온 'App Store Tip: Enhance Your App with Core Location'이라는 글에 보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여러분이 애플리케이션에 사용자의 위치에 기반한 기능을 개발할 때, 반드시 이 기능들이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이 되도록 하십시오. 만약 여러분의 앱이 위치 기반 정보를 모바일 광고주들이 사용자의 위치에 기반한 타겟 광고를 전달하도록 하는데 주로 사용된다면, 앱스토어에 등록되기 전에 변경을 위해 앱 스토어 리뷰 팀에 의해 반송되어질 것입니다.
If you build your application with features based on a user's location, make sure these features provide beneficial information. If your app uses location-based information primarily to enable mobile advertisers to deliver targeted ads based on a user's location, your app will be returned to you by the App Store Review Team for modification before it can be posted to the App Store.

언뜻 보면 지역 기반 정보를 '광고'가 아닌 '유익한 정보'로만 개발하라는 'don't be evil' 류의 학생 주임 당부 말씀같은 것으로 보이지만, 이 이면에는 애플이 직접 지역 기반의 광고 네트워크를 운영하려 하려 하는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via macnn)
또한 최근에 애플이 신청한 위치 기반 관련 특허들에서 광고 비슷한 개념을 설명하고 있다거나('Graphical User Interface with Location-Specific Interface Elements'), 광고의 예를 언급하고 있는 경우('Location-Based Services')가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도 합니다.(via The Register)
* 관련 특허 파일 첨부: pat20090005077.pdf, pat20090064056.pdf

과연 애플이 모바일 광고 사업에 본격적으로 (그러니까 아이폰/아이패드의 광고 플랫폼을 독점적 또는 배타적으로 가져가는 정도로) 뛰어들까요? 혹자는 애플이 가능한 모든 수익 모델을 적극적으로 시험해 오고 있다고 주장합니다.("Apple has shown no aversion to tapping every available revenue stream.") 그러니 광고 모델도 어느 정도 베팅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예측이겠죠.
애플이 지금까지 보여준 사업 모델은 사용자가 제공자 측면에서 '윈-윈'에 기반한 상생의 모델이었습니다. 멋진 디바이스, 유연한 소프트웨어에 사용자들이 열광했고, 신명하는 오픈마켓에 개발자, 컨텐트 제공자들이 춤을 추었습니다.
하지만 광고는 어떻습니까. 이것은 사용자와 매체, 그리고 광고주 사이에 보이지 않는 딜이 필요한 긴장감이 있으면서도 아주 미묘한 시장입니다. 어느 한 쪽이 기울면 컨셉이 아무리 좋아도 절대 major가 될 수 없습니다. (major가 될 수 없다면 애플같은 무게감의 회사에게는 아무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프리미엄의 이미지, 유료의 이미지로 다져온 컬트 집단의 지지 기반(사실 애플의 원시 동력)에서 광고 사업은 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애플이 마이크로소프트향 독립애플리케이션 류의 난전을 앱스토어라는 시전으로 승화시키며, 안되는 사업이라 여기는 것을 되는 사업으로 만드는 놀라운 재주가 있다는 것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만약 광고 사업을 애플이 정말 한다면, 또 어떤 재주를 부릴까요. 아마 이번에도 다른 경쟁자들의 수익 배분 구조를 깨는 방향이 되지 않을까요? 광고 매체, 그러니까 광고 기반의 무료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나 모바일 웹 서비스 제공자들에게 수익을 파격적으로 분배하는 모델로 가져간다면 어떻게 될까요? 구글같은 회사가 가장 타격을 입겠지요. 광고 수익이 줄어들면 다른 대체 수익이 없으니. 하지만 애플은 당장 광고 수익이 적어도 문제 될 것은 없습니다. 어차피 잘나가는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앱스토어에 광고는 그냥 플러스 알파니까요.

[게몽]

+ The Register

+ 다시 생각해보니,
애플이 미디어 회사를 휘어잡듯이, 광고주들도 휘어잡을 수 있는 광고 상품을 만들어 낸다면...
애플이 딜리버리하는 광고라는 것에 대해 소비자들이 여전히 신기해하고 놀라와 한다면...
그렇다면...
애플의 후광 덕을 보려는 광고주들이 줄을 서게 되고, 개발자들이 너도 나도 애플의 광고 인벤토리를 박아 넣는다면?

아...정말로 되는 시나리오군요. ㅜㅜ

by 게몽 | 2010/02/06 23:37 | Ad | 트랙백 | 핑백(4)

트랙백 주소 : http://digxtal.egloos.com/tb/25363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DIGXTAL : 모바일 네이.. at 2010/03/03 19:30

... 니다. [애드몹, 양방향 모바일 비디오 광고 출시] 그리고, 애플도 자체적인 모바일 광고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는 것도 잊어선 안되겠죠? [애플의 모바일 광고 사업, 그 심상치 않은 단서들] 게다가 애플 홈페이지의 인재 공고 페이지에 이런 게시물이 올라와 있습니다.(via MacRumors) 아이폰SDK에 광고 프레임 ... more

Linked at DIGXTAL : 모바일 광고.. at 2010/04/09 17:05

... 예상했던 대로</a>, 드디어 애플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이 그 모습을 드러내었습니다. 이름하여, 아이애드(iAd). iPhone OS 4.0의 100여 개의 새로운 기능 중 주요 7개의 맨 마지막을 장식한 것이 바로 이 아이애드입니다. 원래 주인공은 맨 마지막에 나온다던가요. 기능적인 면에서의 개선사항은 그냥 그런가보다 하면 되지만, 아이애드는 비즈니스 모델에 관련된 것으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이 아이애드에 대해 좀 살펴보죠. 스 ... more

Linked at 모바일 광고의 폭풍 전야, 아.. at 2011/06/15 01:25

... 예상했던 대로</a>, 드디어 애플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이 그 모습을 드러내었습니다. 이름하여, 아이애드(iAd). iPhone OS 4.0의 100여 개의 새로운 기능 중 주요 7개의 맨 마지막을 장식한 것이 바로 이 아이애드입니다. 원래 주인공은 맨 마지막에 나온다던가요. 기능적인 면에서의 개선사항은 그냥 그런가보다 하면 되지만, 아이애드는 비즈니스 모델에 관련된 것으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이 아이애드에 대해 좀 살펴보죠. 스티브 잡스가 ... more

Linked at 모바일 광고의 폭풍 전야, 아.. at 2011/06/15 01:25

... 예상했던 대로</a>, 드디어 애플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이 그 모습을 드러내었습니다. 이름하여, 아이애드(iAd). iPhone OS 4.0의 100여 개의 새로운 기능 중 주요 7개의 맨 마지막을 장식한 것이 바로 이 아이애드입니다. 원래 주인공은 맨 마지막에 나온다던가요. 기능적인 면에서의 개선사항은 그냥 그런가보다 하면 되지만, 아이애드는 비즈니스 모델에 관련된 것으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이 아이애드에 대해 좀 살펴보죠. 스티브 잡스가 ... more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다음 >>